대변인
국민의힘 대변인 공식 논평·보도자료입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직접 챙긴다던 '새만금 해상풍력사업'은‘바다의 대장동' 사건인가. '신부패 재생사업’의 실체를 반드시 밝혀야 한다 [국민의힘 양금희 수석대변인 논평]

2022-10-05


2017년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직접 챙기겠다"고 약속했던 
새만금 해상풍력사업의 사업권이 
중국계 기업에 넘어가게 됐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보도에 따르면 이 과정에는 문재인 정부 시절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  
민주당 신재생에너지 특위 등에 참석하여 ’해상풍력‘을 주장했던 
국립대 모 교수가 700억 원 이상의 수익을 올리는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교수가 실소유주인 SPC 주식회사를 설립하고 
새만금해상풍력 사업권 지분을 중국계 기업으로 넘기면서 
단 1,000만원의 출자금으로 7,000배 이상의 수익을 거둔 것으로
 '바다의 대장동' 사건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중국으로의 자금 유출도 문제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직접 챙긴다"던 해상풍력산업으로 
한 개인은 대장동을 방불케 하는 수익을 창출했으며, 
에너지 안보까지 다른 나라에 저당 잡히는 최악의 결과가 초래된 것이다.

태양광 사업을 비롯해 신흥 부패 카르텔로 얼룩진 
신재생에너지사업에 대한 전수조사가 시급하다. 
'신부패 재생사업’의 실체를 낱낱이 밝혀, 
다시는 이 같은 죄악이 반복되지 않게 해야 할 것이다. 

그 배후 인물이 있는지, 그것이 누구인지 등 
철저한 조사를 통해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한다. 

'비정상의 정상화'에 우리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가 앞장서겠다.

2022. 10. 5
국민의힘 수석대변인 양 금 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