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
국민의힘 대변인 공식 논평·보도자료입니다.

국정감사 첫날부터 민주당은 막말 퍼레이드인가 [국민의힘 이유동 상근부대변인 논평]

2022-10-05


어제 윤석열 정부의 첫 국정감사가 시작되었다. 그런데 민주당은 첫날부터 막말 논란을 자처했다.

행정안전부 국정감사장에서 김교흥 민주당 의원은 국민의힘 이만희 의원을 향해 ‘버르장머리’, ‘어디 감히’라는 막말을 쏟아냈다.

국가기관에 대한 감사를 하는 엄중한 자리라는 점은 차치하고서라도 사람에 대한 존중조차 버린 민주당의 모습은 지켜보기조차 불편하다. 김 의원은 또한 행안위 민주당 간사다. 행안위에 참여한 민주당 의원들을 대표하는 이에게서도 협치정신은 찾아볼 수 없다.

이뿐이 아니다. 산자위에서는 김한정 민주당 의원이 국민의힘 이철규 의원을 향해 ‘이 사람’이라고 막말을 하더니 이어선 ‘이xx’는 안했다며 비속어까지 사용하는 추태를 보여줬다. 

국정감사는 온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 국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버르장머리’, ‘어디감히’, ‘이 사람’, ‘이xx’와 같은 막말과 비속어가 난무했다. 민주당은 국민 보기 부끄럽지 않은가.

앞으로의 국감 일정이 많이 남아있다. 민주당은 발언을 정제하고 협치와 존중하는 태도를 보여주길 바란다.

2022. 10. 5.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 이 유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