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변인
국민의힘 대변인 공식 논평·보도자료입니다.

공모전 수상작 논란, 심사 원칙을 어긴 만화영상진흥원에 대한 경고이다 [국민의힘 신주호 부대변인 논평]

2022-10-05


최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주최한 제23회 전국학생만화공모전 수상작이 정치적 주제를 노골적으로 다루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민주당은 이를 앞뒤 맥락은 뒷전으로 한 채 또다시 정쟁의 소재로 삼으려 들고 있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 문화체육관광부에 후원명 사용 승인 요청을 할 당시 제출한 공모전 계획에는 정치적 의도나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작품 등에 대해서는 결격 사유로 정하고 있었다.

그러나 실제 공모요강에는 이 내용의 결격 사항이 누락됐고, 심사위원에게도 공지되지 않았음이 확인되었기에 기에 문체부는 유감을 표하며 엄중히 경고를 한 것이다.

이를 두고 민주당은 표현의 자유를 탄압하고 전두환 시대로의 역행을 운운하며 다시금 공세에 나서고 있다.

문체부는 ‘표현의 자유는 인정한다’며 명확히 입장을 밝혔다.

전국의 학생들이 자신들의 창작품으로 서로 경쟁하며 이를 통해 미래 인재를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한 공모전의 취지가 무색해짐은 물론 정치 논란으로 얼룩지게 만든 한국만화진흥원에 대해 경고한 것이다.

만화영상진흥원은 부천시 소속 재단법인이긴 하지만 국민의 세금인 102억 원의 정부의 예산이 지원되는 기관이다.

학생들의 창작 욕구를 고취시키기 위한 공모전이 정쟁의 도구가 되지 않도록 신중을 기해주기를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 촉구한다.

2022. 10. 5.
국민의힘 부대변인 신 주 호